[보도자료] 정갑윤 시당위원장, 민생(가뭄)현장 방문

최고관리자 0 2,937

 

 

자유한국당 울산시당(위원장 정갑윤)은 오늘(8일, 화) 오전 10시 30분 울주군 범서읍에 위치한 사연댐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극심한 가뭄으로 울산의 주요 식수원 중 하나인 사연댐의 유효 저수율이 4%대로 바닥을 들어내고 있는 위기 상황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전격 실시하게 됐다. 오늘 현장 방문에는 정갑윤 시당위원장을 비롯해 윤두환·안효대·김두겸 당협위원장과 신장열 울주군수, 윤시철 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시의원 , 성율 울주군의회 의장을 비롯한 울주군의원 등 30여명의 선출직 당직자들이 함께했다. 

정 위원장은 현장에서 수자원공사 관계자와 울산시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의 현황 보고를 받고, 현장을 둘러보기도 했다. 관계자들은 사연댐의 만수위인 60m를 반구대암각화 보존을 위해 문화재청과 국토부에서 수위를 52m~48m로 낮추도록 한 지침에 따라서, 현재와 같은 물부족 문제의 한 원인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관계자들은 만수위인 60m에서 52m로 수위를 낮추게 되면 유효저수량의 1/3 만이 식수로 사용할 수 있는 양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댐의 수위조절로 현재 연댐의 물 사용을 중단하고 낙동강 원수를 끌어오게 되어 울산시의 재정에도 막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는 상황이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이 자리에서 정 위원장은 “울산시민들의 안정적 식수 확보를 위해서 현재의 규모를 늘리는 중장기적인 대안과 댐의 퇴적물 준설 등 다양한 방법을 검토하고, 수위를 60m로 원상회복하도록 울산시와 관계당국이 긴밀히 협조 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반구대암각화 보존도 물론 중요하지만, 울산의 식수문제 또한 매우 중요한 사안인 만큼 두 사안이 동시에 만족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17. 8. 8

자유한국당 울산광역시당 대변인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