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울산이 어쩌다가 이지경까지 왔는가? - 울산 시민들은 지금 보은인사가 빚 때문인지 아니면 또다른 이유가 있는지를 묻고…

최고관리자 0 2,455

울산이 어쩌다가 이지경까지 왔는가?

- 울산 시민들은 지금 보은인사가 빚 때문인지

아니면 또다른 이유가 있는지를 묻고 있다.

 


울산시가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혐의 사건으로 기소된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경제특별보좌관으로 영입을 추진하려다 적절성 논란이 일자 이를 취소했다고 한다.

 

미래통합당 울산시당은 울산시민과 함께 통탄한다.

울산이 어쩌다가 이지경까지 왔는지 말을 잇지 못하며, 울산시민을 어떻게 보면 이같은 행동을 할수 있을까 분노한다.

 

송병기씨는 울산부정선거를 기획하고 행동에 옮긴 부정선거 핵심중에 핵심 의혹을 받는 인물이다.

민주주의를 망치고 민심을 도둑질해 검찰에 기소된 중대범죄 혐의자를 특별보좌관에 앉히 겠다는 발상 자체가 울산시민은 안중에도 없다는 반증이다. 울산부정선거 관련 언론 보도가 나올 때마다 울산시민의 명예와 자긍심은 심해 속으로 박혔는데, 이를 송철호 시장과 지방 정부만 모른단 말인가.

 

지금 시민들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도대체 송철호 시장이 송병기씨에게 진 빚이 얼마나 크길래 정상적인 판단을 못하는 것인가?

진 빚 때문인가, 아니면 또다른 이유가 있는 것인가?

조원경 경제부시장 역할 축소 등 조직 혼선 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분명히 검토했을텐데 그 위험을 감수하고도 송병기씨를 챙겨야만 하는 더 큰 이유가 있는 것인가!

성난 민심은 태풍을 이루어 이번 인사의 잘못을 준엄하게 꾸짖고 있다.

 

시민을 대신해 송철호 시장에게 묻는다.

검찰에 기소된 중대범죄 혐의자가 경제특보를 맡아 울산시정을 좌지우지 한다는게 말이 되는가! 민주당 지방정부는 사람이 그리도 없는가!

시장측은 무보수 명예직임을 거듭 강조하지만, 범죄 혐의자가 울산시장을 보좌해 시정의 정책방향을 공식적으로 제시하고 시정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이 도대체 상식적이란 말인가?

 

또한 박봉에 야근도 마다하고 묵묵히 울산시정을 담당하고 있는 공직자들에게 송철호 시장은 일말의 미안함도 없는 것인가!

현재 조원경 경제부시장이 경제 관련 업무를 총괄하고 있는 상황에서 시장 측근인 송 전 부시장을 경제특보로 영입하면, 업무 이원화로 인해 공무원들이 부딪힐 혼란과 혼선은 고민해 보았는가!

 

부정적인 여론에 밀려 있을 수도 없는 인사를 계획해 시정 신뢰도만 하락시키고, 인사에 대한 난맥상을 그대로 노출한 이번 사건은 비난받아 마땅하다.

 

송 시장은 이제 더이상 울산 시민들을 부끄럽게 하지말라. 지금까지 만으로도 충분히 부끄러워 고개를 못들 지경이다.

      

 

 

2020. 8. 26

 

 

미래통합당 울산광역시당 대변인 신권철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