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회견문] 동료팔아 부시장된 송병기씨 당장 물러나라.

최고관리자 0 1,782

동료팔아 부시장된 송병기씨 당장 물러나라.

거짓 기획 정보팔아 호의호식한 송병기씨 죄값 치러야

 

송철호 시장이 아무것도 몰랐다는 변명 통할 것 같은가!

 

참으로 천인공로할 불법선거공작의 진실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불법선거개입 사건에 다급해진 청와대가 발뺌하는 과정에서 선거공작 첫 제보자로 송철호 시장의 최측근인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지목했습니다.

 

지난 지방선거 때 송철호 시장캠프에서 기획전략공약을 도맡아 캠프를 총괄했던 사람이, 송철호 시장의 측근 중 핵심측근이 김기현 전 시장 의혹을 제보하고 이를 근거로 청와대가 문건을 편집해 경찰에 하명수사를 지시한 사건은 실로 충격이 아닐 수 없습니다.

 

송 부시장은 "정부에서 관련 동향들을 요구했다."고 말해 청와대와 책임을 서로 떠넘기기 급급한 볼썽사나운 난타전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송철호 시장의 측근이 청와대와 짜고 제보하고, 정보를 주고받았으며, 청와대는 '하명 수사' 지시를 내리고, 정치 경찰은 이미 나와 있는 답인 김기현 시장 죽이기에 칼날을 휘두른 짜고 친 정치공작임이 만천하에 드러나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송병기 부시장의 제보를 받아 단순 이첩시켰다고 발뺌하고 있지만, 청와대 행정관이 요약하고 편집한 것은 명백한 불법선거개입이며 청와대가 실질적으로 수사를 기획·지휘한 것이 분명한 사건입니다.

 

다시 말해 여당후보 최측근이 제보한 거짓 기획 정보가 청와대를 거쳐 경찰로 이어진 것입니다. 이로써 청와대 하명수사, 불법선거공작의 실체가 드러난 것임을 자유한국당은 분명히 밝힙니다.

동료를 팔아 부시장 요직에 오른 송병기씨는 부시장으로서 더이상의 자격이 없습니다.

 

무슨 면목으로 동료 공무원들을 볼 것입니까!

이제 그의 명령에 울산시 누가 따를 것입니까!

동료팔아 부시장이 된 송병기씨는 당장 그 자리에서 물러나야 마땅합니다.

 

거짓으로 속여 훔친 부시장 자리는 장물에 해당됨으로, 울산시민과 울산시 전 공무원의 이름으로 환수 조치해야 마땅합니다.

 

송병기씨에게 묻습니다.

정부 어느 누구에게 거짓 기획정보를 팔아 넘겼는지 밝히십시오.

또 무슨 정보를 얼마나 많이 넘겼는지 고백하십시오.

본인이 무슨 죄를 지었는지 명명백백히 밝히고 울산시민에게 석고대죄 하십시오.

 

울산시 전직 고위 공직자였던 그가 일신의 영달을 위해 시의 정보를 팔았다면 이것은 명백한 범죄행위입니다.

 

퇴직 공무원 신분이라고는 하나, 직전 그 지위의 영향력을 이용해 취득한 공무상 기밀을 넘겼다면 공직자 비밀엄수 의무에 위배될 것이며,

준공공기관인 울발연 직원자격으로 넘겼다면 아무 권한도 없는 자가 울산시 정보에 대해 정부에 누설한 누설죄가 성립될 것입니다.

 

더구나 그 정보가 야당의 유력후보를 제거하기 위한 거짓 기획 정보로 드러난 만큼, 허위사실유포, 명예훼손에 대한 죄 역시 해당되므로 엄벌에 처해야합니다.

 

송병기씨의 악의적이고 추악한 모함으로 인해, 묵묵히 시정을 담당하던 30여명의 동료 공무원들이 죄인 취급당했고, 공직자 사기는 땅에 떨어졌습니다.

어떤 공무원은 실어증 증세를 보이고 어떤 공무원은 대인기피증 증세에 직면해 있습니다. 이 책임을 송병기씨는 반드시 져야 할 것입니다.

 

동료를 팔아 승승장구하니 행복합니까? 이젠 당신이 죄값을 치를 차례입니다.

지금 전국의 이목이 울산부정선거에 집중돼 있습니다.

좋은 뉴스로, 아름다운 미담 사례로 울산이 주목 받아도 부족한 마당에,

우리 고장 울산이 부정선거의 현장으로 역사에 기록된다는 것 자체가 울산의 치욕입니다.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들고 국기를 문란케한 이번 사건의 단초자로, 그 죄를 반드시 물어, 더이상 이땅에 부정선거, 기획수사, 선거 공작이 발붙이지 못하게 해야 할 것입니다.

자유한국당은 동료를 팔고 시의 거짓 기획 정보를 판 송병기씨의 위법성을 검토한 후 조만간 검찰에 고소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이번 공작사건은 송병기씨 단독 범행으로 생각지 않습니다. 배후에 이와 연관된 사람들도 모두 밝혀내 함께 죄를 물을 것이라는 점도 분명히 밝혀둡니다.

 

 

2019. 12. 5.

 

 

자유한국당 울산광역시당 대변인단 일동

김종섭, 신권철, 박경흠, 안대룡, 최신성, 박경옥, 백현조, 김상용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