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무능심판 국감’, ‘울산살리기 국감’ 목표로 시당 총력

최고관리자 0 2,668

​​

오늘(12일)부터 31일까지 701개의 기관을 대상으로 하는 국회 국정감사가 20일간의 대장정에 올랐다.

이에 자유한국당 울산시당은 ‘국정감사 종합상황실’을 설치하고 비상체제에 들어갔다.

  <?xml:namespace prefix = o />

자유한국당은 이번 국감을 ‘무능심판국감’이라 명명하고 문재인정부의 한가지 원조적폐와 안보․경제․인사무능, 졸속정책, 좌파편향의 다섯가지 신적폐를 파헤치는 강력하고 실질적인 국정감사를 펼쳐나갈 계획이다.

 

자유한국당이 꼽은 6대적폐 심판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 번째, 원조적폐 심판으로 △노 전대통령일가 640만달러 수수 의혹, △대북 퍼주기, △서민경제 파탄, △원조 언론탄압, △바다이야기등 각종 게이트에 대한 친인척 측근비리이다.

두 번째, 안보무능 심판이다.

△북핵위기, △사드 논란, △전술핵 및 자체 핵개발 포기, △800만불 퍼주기, △코리아 패싱, △비현실적 대화구걸, △북핵 경험이 전혀없는 청와대인사이다.

세 번째, 경제무능 심판이다.

△청년실업 등 일자리 대란, △퍼주기 복지, △세금으로 최저임금 보전, △비정규직 정규직화 강제 추진, △공정위 통한 기업 압박으로 기업 해외 탈출, △소득주도 성장론으로 사회주의 배급제도 추진, △한미FTA 재협상, △성장무능, △재정운용 무능이다.

네 번째, 인사무능 심판이다.

△인사참사로 인한 민심동요, △인사청문회 무력화, △5대비리 공직임명 강행 이다.

다섯 번째, 졸속정책 심판이다.

△원전졸속중단, △세금으로 공무원 늘리기, △수능 절대평가 전환 추진, △외고 자사고 폐지, △공수처 신설, △전교조 합법화다.

마지막 여섯 번째는 좌파편향 심판이다.

△노조 공화국, △공영방송 장악, △정치보복, △좌편향 대법원장 임명, △청와대 장악 전대협 주사파, △학교 교실 정치장 化를 꼽았다.

 

특히, 울산의 현안과 관련해 문재인정부 출범 6개월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장관이 임명되지 않아 현장의 중소기업와 자영업자들의 한탄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 문재인 정부의 무능한 경제정책과 중소기업정책, 그리고 조선업계 현황 파악을 통한 조선업 지원정책, 울산시민들을 멍들게 하고 있는 졸속원전중단 등 놓쳐서는 안되는 현안들을 면밀히 살펴 침체에 빠진 ‘울산살리기’를 위해 철저한 감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정갑윤 시당위원장은 “울산의 미래와 현안과 관련해서는 매의 눈으로 하나도 빠짐없이 지켜보겠다”며,“울산의 미래는 울산이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국정감사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한통의 시민의 제보가 잘못된 국정을 바로잡고 울산발전의 미래를 밝게한다는 점에서 홈페이지에 국정감사제보센터(http://www.libertykoreaparty.kr)를 운영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울산시당은‘국정감사 종합상황실’운영을 통해 울산을 지켜낼 수 있는 정당은 자유한국당 뿐이므로 놓쳐서는 안될 울산의 미래와 발전을 위한 울산현안들을 하나하나 꼼꼼히 챙겨‘울산살리기’국감으로 이끌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2017. 10. 12.

 

자유한국당 울산광역시당

 

Comments